6차산업 뉴스

협회공지 6차산업뉴스 교육안내 협회회원가입 회원 게시판 회원서비스(혜택) Q&A 갤러리

6차산업 뉴스

6차산업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한국아그리젠토협회
작성일20-07-01 10:47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김승남 의원, “농어업 6차 융복합 산업의 활성화 기반 마련”

농어업경영체의 식품가공시설 등 농사용 전기요금 적용 법제화 … 전기사업법 개정안 대표발의로 법적 근거 마련

(고흥=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승남 의원(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이 농사용 전기요금 적용을 받지 못했던 농어업경영체의 냉동보관시설, 식품가공시설 등이 농사용 전기요금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남 의원은 지난 17일 대표 발의한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농어업경영체의 6차 융복합 산업화 및 가공식품 수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농수산물의 생산·재배·양잠·양식·보관·건조·제빙·냉동·식품가공 등을 위한 시설을 농사용 전기 사용 대상에 포함시켜 전기요금의 감면을 받을 수 있도록 명시했다.

 

또한 미곡종합처리장도 농사용 전기요금 적용 대상에 추가했다.

 

현행법은 전기판매사업자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인가를 받은 기본공급약관을 통해 전기요금 사용 용도를 구분하고 있다. 그런데 농어업경영체들의 냉동보관시설 등에 대해서는 농사용이 아닌 산업용 전기요금을 적용해왔다.

 

김승남 의원은 “전기요금의 용도를 결정하는 기본공급약관이 농어업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았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농어업경영체의 소득 증가와 함께 6차 융복합 산업 확대와 식품가공 육성 및 수출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