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산업 뉴스
회원 커뮤니티 > 6차산업 뉴스
농촌소득양극화 덧글 0 | 조회 103 | 2019-02-19 07:44:35
관리자  

여성 결혼이민자, 귀농·귀촌자 절반은 "농촌 소득 양극화"

입력 2019.02.18. 16:33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촌 사회통합 실태조사..절반가량 '삶의 질' 만족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전경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제공]

(나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농촌에 거주하는 여성 결혼이민자와 귀농·귀촌자의 절반가량이 농촌사회 소득계층이 양극화됐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18일 다문화가족과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농촌의 사회통합 실태와 정책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원은 농촌 다문화가족 514명(여성 결혼이민자 302명, 남편 106명, 시부모 106명)과 귀농·귀촌인 543명(귀농인 273명, 귀촌인 270명)을 대상으로 면접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경제적 측면에서는 농촌 여성 결혼이민자들의 43%가 농촌사회의 소득계층이 양극화돼 있다고 인식했다.

농촌사회 양극화의 주된 원인으로 '일자리 및 돈벌이 기회의 부족'(47.7%), '대농 위주의 농업정책'(18.1%) 등을 지목했으며 농촌 여성 결혼이민자의 16.2%가 경제활동에 있어서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귀농·귀촌인의 60% 가량은 우리나라 농촌사회의 소득계층이 양극화되어 있다고 인식했다.

원인으로 '대농 위주의 농업정책'(32.9%)과 일자리 및 돈벌이 기회의 부족'(32.4%)을 가장 많이 들었다.

사회문화적 측면에서는 마을 주민과 말다툼을 하거나 싸우는 등 갈등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경우는 여성 결혼이민자는 15.6%였으며, 귀농·귀촌인은 12.7%로 조사됐다.

여성 결혼이민자의 23.2%, 귀농·귀촌인 14.2%는 기존 지역 주민에게 차별이나 무시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현재 삶의 질의 관련해 여성 결혼이민자는 48.3%, 귀농·귀촌인은 62.6%가 만족했다.

사회통합 관점에서 본 현행 다문화가족 정책의 문제점은 ▲ 동화주의적인 다문화가족에 대한 기본적 관점 ▲ 협소한 다문화가족 정책 대상의 범위 ▲ 부족한 사회통합 관련 정책과제 ▲ 제한적인 한국어 교육 ▲ 농촌 다문화가족에 대한 배려 부족 ▲ 농촌 다문화가족의 정치참여 및 사회보장 기회의 제한 등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정책의 문제점은 ▲ 인구 유치에 집중된 귀농·귀촌 정책 ▲ 귀농·귀촌 관련 지원에 대한 오해 ▲ 부족한 사회통합 관련 정책과제 ▲ 상호이해 교육 부족 등이 지적됐다.

pch80@yna.co.kr

            


 
FAMILY S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