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산업 뉴스
회원 커뮤니티 > 6차산업 뉴스
치매뉴스2 덧글 0 | 조회 107 | 2018-04-13 10:21:33
관리자  

치매안심센터 `예방 허브`로 키워야

◆ 급팽창하는 치매산업 ② ◆

문재인정부는 치매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전국 치매안심센터 설립을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치매안심센터 역할을 치매 예방에 둘지 아니면 치매 환자와 가족 관리에 둘지를 놓고 다소 교통정리가 안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치매 전문가들은 이미 발병한 치매 환자 케어는 다른 기관에 맡기고 치매안심센터는 강남구 치매안심센터처럼 치매 예방에 무게중심을 두거나 적어도 예방과 환자 관리 투 트랙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주문한다. 한국이 급속하게 늙어가면서 치매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치매 예방 정책이 무엇보다 시급하기 때문이다.

치매 예방 쪽으로 역할을 정립하더라도 치매안심센터 활성화를 막는 장애물이 한두 개가 아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임시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했지만 건물 등 시설은커녕 인력조차 제대로 구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일부 지자체가 보건소에 임시로 만든 치매안심센터는 지원 시설이랄 것도 없어 `졸속으로 간판만 바꿔 단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센터 개소를 준비하는 ! 痔旻 중에는 `치매 환자 시설`이라는 이유로 지역주민들 반발에 막혀 치매안심센터를 세울 용지조차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곳이 적지 않다.

보건복지부 운영 지침이 정한 인력 규정도 손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당초 정부는 치매안심센터 1개소당 보건인력 25명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작년 12월부터 1곳당 직원 7~8명만으로 상담과 검진, 사례 관리 등을 중심으로 우선 운영하도록 지시했다. 인력 구성은 의사를 비롯한 간호사, 임상심리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으로 제한돼 있다. 작업치료사는 경도인지장애나 치매 환자 치료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강남구 치매안심센터처럼 예방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도 `작업치료사`만 팀장이 될 수 있다 보니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이끌 수 있는 음악·미술 수업 선생님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치매안심센터 인력 채용 지침에 물리치료사가 빠져 있다며 전문인력 1명 이상은 필수로 두되 나머지는 지자체 자율로 맡길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치매안심센터가 무료로 제공하는 조기 검 ! 貶 대한 이견도 있다. 윤종률 한림대 의대 교수는 만성질환 관리 ! 고위험 군 치매 선별 검사는 1차 의료기관(의원·보건소·보건지소·보건진료소 등)이 담당하고 추가 치매 확진이나 진단이 필요한 경우 2차(병원급 전문치료기관)와 3차 의료기관(종합병원·대학병원)에 의뢰하는 식으로 가야 한다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의 등록 관리, 지역사회와 프로그램 연계, 보호자·간병인 교육·상담 등을 맡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FAMILY SYTE